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공부 #1
    느낌 2022. 12. 13. 07:34

     

    취미로 가끔 주역 해설서를 읽는다. 당연히 여전히 오리무중이다.

     

    왜 쉽게 써놓은 책은 없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. 지금까지도 완전히 이해한 사람이 없었던 것일까?

     

    아니면, 힘들게 고생해서 깨닫고 나면 남들에게 알려주기 싫어서 전하지 않은 것은 아닐까?

     

    어쩌면 말과 글로는 온전히 전할 수 없기 때문일지도.

     

    '느낌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    부담과 집중  (0) 2022.12.15
    요즘 사는 모습 #17  (0) 2022.12.14
    텀블러  (2) 2022.12.12
    회원 등급  (2) 2022.12.08
    제약  (1) 2022.12.07

    TAG

    댓글 0

Designed by Tistory.